메뉴 검색
[데일리투데이] 창원시립예술단, 3․15의거 60주년 창작오페라 '찬란한 분노' 개최 2020-07-03
황소현 기자 allen9191@naver.com



[데일리투데이 황소현 기자] 창원시립예술단은 3.15의거 6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창작오페라 ‘찬란한 분노’를 오는 16일부터 17일까지 3·15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개최한다.


창작오페라 ‘찬란한 분노’는 지역의 대표적인 민주화 역사이자, 대한민국 현대사 최초의 민주화운동인 3.15의거 정신을 시민들에게 감동적인 오페라로 전달하기 위해 제작되어, 완성도 높은 본 공연을 위해 지난해 3월 갈라콘서트를 성공적으로 개최한 바 있다.


오페라의 주요내용은 1960년 3월 15일, 자유당의 불법 부정선거와 폭력, 불의에 항거한 마산 시민들의 용기와 희생을 그린다. 마산 시민들의 정의를 향한 저항정신은 전국으로 퍼져 4‧19혁명으로 이어지는 도화선이 된다. 오페라는 암울한 시대적 상황 속에서 자유와 민주, 정의를 외치며 불의에 당당하게 맞선 평범한 이웃과 가족의 이야기에 주목한다.


창작오페라 ‘찬란한 분노’는 진해 출신의 오페라감독 신선섭이 총감독을, 한국오페라계의 실력파 연출가 김숙영이 대본과 연출, 한국 작곡계의 떠오르는 별 김대성이 작곡을, 지휘는 이동신 지휘자가 맡는다. 상임지휘자 공기태가 이끄는 창원시립합창단과 소프라노 김신혜, 테너 민현기, 바리톤 박정민, 소프라노 배성아, 바리톤 정명기, 테너 이해성, 테너 이희돈, 바리톤 김정대, 바리톤 어달호 등이 열창하는 민주화의 음성과 창원시립교향악단의 웅장한 관현악 연주로 함께한다.


창원시립예술단은 창작오페라 제작을 위해 오랜 기간 지역의 민주화 관련 원로들과 자문위원들의 자문과 조사를 거쳤으며, 3·15의거의 자유, 민주, 정의의 정신을 오페라에 담기 위해 심혈을 기울였다.


국내 정상급 제작진과 매머드급 출연진 140여명이 함께 하는 이번 창작오페라로 뜨거웠던 3‧15의거 민주화 역사의 감동적인 드라마를 관객들에게 선사하게 될 것이다.




allen9191@naver.com


<저작권자 © 데일리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

포토뉴스

많이 본 기사

메뉴 닫기

주소를 선택 후 복사하여 사용하세요.

뒤로가기 새로고침 홈으로가기 링크복사 앞으로가기